현재기사 경로


기사 본문

[강천석의 아주 특별한 외출] 불교학자 전재성 박사
“수행이 앉아서 참선만 한다고 되나 마음 다스리고 세상 보는 눈이 있어야…”
20년째 초기 경전 번역… 2~3년 안에 마무리
나중엔 대중을 위한 쉬운 책 쓰고 싶어
한때 출가하려고 산에 올라갔다가 무서워 포기
부처의 말씀은 실천으로 풀면 쉬운 것인데
머리로 이해하려고 하니 자꾸 더 어려워져


전재성 박사(55)
서울대 농화학과를 졸업하고 동국대 인도철학과에서 석ㆍ박사 과정을 마친 후 독일의 본 대학에서 인도학과 티베트학을 연구했다. 영어, 독일어, 팔리어, 산스크리트어, 인도어, 티베트어, 일본어, 중국어 등을 해독할 수 있는 불교학자이다. 그는 최근 팔리어로 된 ‘앙굿따라니까야’의 역주를 완료했다. 전 박사는 베스트셀러 ‘거지 성자’의 저자이기도 하다.


▲ photo 유창우 조선영상미디어 기자
우리나라에는 1700년 전 불교가 전해졌다. 이후 선불교가 들어왔고 8만 대장경이 간행됐다. 그렇다면 8만 대장경 간행 이후 한국 불교사에서 가장 큰 사건은 무엇일까. 부처님이 설법했던 당대의 언어인 팔리어로 된 불교 경전을 한문(漢文)을 통한 중역(重譯)이 아닌 팔리어에서 직접 우리말로 옮기는 작업이라는 것이 중론이다. 한역(漢譯)되면서 발생한 중국식 의역이나 왜곡 없이 부처 가르침의 원형을 그대로 읽을 수 있기 때문이다. 부처의 가르침인 경장(經藏)은 주제나 숫자에 따라 ‘쌍윳따(相應部)니까야’ ‘디가(長部)니까야’ ‘맛지마(中部)니까야’ ‘쿳다까(小部)니까야’ 등 5부로 나뉜다. 불교학자 전재성 박사는 이 중에 ‘쌍윳따니까야’ ‘맛지마니까야’에 이어 ‘앙굿따라니까야’를 번역했다.

지난 3월 17일 전 박사가 본사 주필 서재에 들어왔다. 수염이 덥수룩한 모습이었다.

강천석 몇 년 전 우연히 선생이 번역한 ‘쌍윳따니까야’를 읽고 쉬운 번역에 끌려 이어 맛지마니까야를 접하게 되고 이번에는 다시 앙굿따라니까야를 만나게 됐습니다. 이번에 나온 ‘앙굿따라니까야’는 어떤 책입니까.

전재성 부처의 가르침이 구전되어오다가 기원전 1세기경 주제와 숫자에 따라 5부의 니까야로 기록됐습니다. 스리랑카에 전쟁과 심한 기근이 와서 승려들이 굶어 죽게 되자 맥이 끊어질 것을 걱정한 사람들이 부처의 가르침을 기록한 것이죠. 이전에는 부처의 가르침은 성스러운 것이라고 여겨 일부러 기록하지 않았습니다. 문자는 장사꾼들이 돈 거래를 하기 위해 또는 죄수를 다루기 위해 생겼다고 하잖아요. 앙굿따라니까야 번역으로 저는 5부의 니까야 중에서 세 개를 출간하게 된 겁니다. 원문 자체를 생략 없이 완전히 복원해서 번역한 것은 이번이 세계 최초입니다. ‘앙굿따라’라는 말은 ‘고리가 하나씩 증가된다’는 뜻을 지닙니다. 1권은 한 개의 주제를 담고 있고, 2권은 두 개의 주제가 있는 식이죠. 앙굿따라니까야는 총 11권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우리가 읽어온 불경은 중국 승려들이 번역했던 것을 한글로 재번역한 것인데, 전 선생은 지금 팔리어로 된 원본을 번역하고 있습니다. 팔리어는 어떤 언어입니까.

팔리어는 부처님 당대의 언어로서 부처님께서 설법하셨던 언어와 같거나 또는 아주 가까운 친척 관계에 있는 말입니다. 일각에서는 아니라고도 주장하지만 초기 경전은 팔리어로만 기록되어 있습니다.

전 선생이 불교를 처음 접한 것이 언제인가요.

저는 네 살 때 전신화상을 입었고 거의 죽다 살아났습니다. 그래서 사춘기 때 유난히 고민이 많았죠. 외모에 대한 콤플렉스도 있었고요. 그래서 종교를 가져야겠다고 마음먹었고 중학교 때부터 절에 다니게 됐습니다. 대학교 때는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 회장까지 하게 되었고요.

서울대(농화학과)와 동국대 대학원(인도철학 전공)에서 공부한 후 독일로 갔다고 들었습니다.

1970년대에 대학교 동아리 회장을 한다는 것은 굉장히 힘든 일이었지요. 매일 데모만 했던 것 같습니다. 모든 것이 혼란스러웠고 공부하기도 어려웠으며 취직하기는 더욱 어려웠습니다. 군대 있을 때는 늑막염에 걸렸고 또 결핵으로 고생도 했어요. 그러다 보니 ‘가만히 앉아서 그냥 죽고 싶다’는 생각만 들더군요. 더 살고 싶지 않았어요. 그러던 어느 날 안양천에 가부좌를 틀고 앉았다가 신비한 체험을 했습니다. 호흡이 느려지고 몸에 정체불명의 빛이 들어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 체험 후 건강도 좋아지고 주변의 모든 것이 느릿느릿한 속도로 다가왔어요. 그래서 어학 공부를 하기가 수월해졌죠. 모든 게 천천히 들렸거든요. 또 어떤 책을 읽어도 이해가 잘 됐습니다. 저는 인류의 가장 고전부터 읽기 시작하자고 결심했고, 베다(인도 성전)부터 공부했어요. 제가 동국대 대학원에서 쓴 논문 제목이 ‘베다에서의 불(火)의 형이상학’입니다. 다음으로 서양철학도 공부하고 싶은 욕심이 생겼죠. 그래서 독일의 본 대학으로 갔습니다. 8년쯤 공부하다가 한국에 돌아왔어요.

독일에서 만난 페터 노이야르에 대해 쓴 ‘거지 성자’라는 책이 베스트셀러가 됐다는데 페터 노이야르는 어떤 분인가요.

객지 생활이 너무 외롭고 힘들어서 여기저기 숲을 산책하고 있었는데, 어떤 사람이 매우 허름한 옷을 입고 벤치에 앉아 칼로 썩은 당근을 깎아먹고 있었습니다. 그 옆에 앉았는데 제게 당근을 권하더라고요. 얼굴을 자세히 봤더니 무척 맑고 투명한 눈이 성자처럼 보였습니다. 제가 ‘당신은 예수처럼 생겼다’라고 했더니 페터 노이야르는 ‘나는 부처의 말씀에 따라 사는 사람’이라고 대답하더군요. 그래서 ‘왜 이렇게 거지처럼 사느냐’고 물었더니 ‘돈 없이, 집 없이, 여자 없이 사는 것이 내 생활신조’라고 했습니다. 그날 만남이 인연이 돼서 이후 자주 만났습니다. 한번은 라인강을 따라 8시간 동안 함께 산책을 했는데, 그분이 불교 경전에 담긴 구절을 리듬이 살아있는 목소리로 알기 쉽게 이야기해줬습니다. 이후 저는 불교 경전을 번역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됐죠. 

팔리어로 된 불교 경전을 처음 번역할 때는 무척 힘이 들었을 텐데, 무엇을 참고했나요.

독일본이 최초의 번역이었기 때문에 많이 참고했고 영국 최초의 번역본도 참고했습니다. 고전 번역은 사전이나 문법이 완전하지 않아 굉장히 어려웠죠. 그래서 관계가 있는 언어를 잘 알아야 합니다. 산스크리트어, 티베트어, 독어, 영어, 프랑스어 등을 모두 알아야 서로 대조하면서 정확하게 번역할 수 있습니다.

니까야 번역은 언제부터 시작했습니까.

독일에서 귀국한 1989년부터 쌍윳따니까야 번역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한국에는 불교 번역용어가 확립된 것이 없었고 학자들끼리 주장도 달랐습니다. 각자 자신이 번역한 용어를 양보하지 않았고 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러던 중 잠실 쪽에 스리랑카 빠알리(팔리) 부디스트 대학의 분교가 들어왔습니다. 그곳의 주임 교수로 가면서 팔리어를 가르쳤고 사전도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학생들 가르치랴, 논문 쓰랴 번역할 시간이 없어 잠시 손을 놓았죠. 그러다 IMF가 왔고 대학이 문을 닫았습니다. 가족을 먹여살릴 길이 막막해지자 처제가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하와이로 아내와 두 아들을 보냈습니다. 이후 저는 작은 절에 들어가 다시 니까야를 번역했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워 출간은 계속 미뤄졌습니다. 그러다가 1998년쯤 도법스님을 만났습니다. 제게 ‘10년이 지났는데 책 한 권 안 나오냐’고 물으시더라고요. 돈이 없어서 출판을 못한다고 하니까 마련해주시겠다고 했고 그 약속을 지키셨습니다.

전 선생 작업실에 화재가 나서 이전에 모은 자료가 모두 불탔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요.

서울 종로구 사간동에 한옥을 빌려서 만든 연구소가 하나 있었습니다. 수천 권의 불교도서와 팔리 대장경 및 니까야 관련서적이 300권 정도 있었죠. 그런데 불이 나서 모두 타버렸습니다. 의기가 한풀 꺾였죠. 그것이 다시 중단하게 된 이유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다시 혼자 번역을 하기로 마음먹고 한국 빠알리성전협회를 만들었죠.

5개의 니까야를 번역하는 데 순서가 따로 있나요.

배열 순서로는 디가니까야가 처음이지만 성립 순서로 보면 달라요. 쌍윳따니까야가 처음입니다. 그래서 가장 먼저 번역했습니다. 그 다음에 번역한 것은 맛지마니까야입니다. 맛지마니까야는 부처의 긴 설법이 체계적으로 잘 짜여있습니다. 쌍윳따니까야는 부처가 길거리에서 만난 사람과 대화한 것처럼 짧은 글들이 모여있죠. 이제 할 것은 시를 모아놓은 쿳다까니까야인데 시(詩)라 번역이 굉장히 어려워요. 그렇지만 가장 어려운 숫타니파타는 이미 몇 년 전에 끝냈습니다.디가니까야는 긴 모음집이라고 하는데, 중편 소설 크기 정도의 법문을 모은 것입니다.

1 · 2


스폰서




홈
전체기사
맨위로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