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기사 경로


기사 본문

[대한민국 건국의 영웅들 (6)] 신익희
정치공작대· 행정연구반 조직해 건국 준비…"우리가 살 길은 민주주의 뿐"
▲ 1945년 11월 23일 귀국한 임정 요원 1진. 앞줄 오른쪽 끝이 신익희, 두사람 건너 김구

1948년 8월 15일의 대한민국 건국은 당시의 국내외적 상황에 비추어볼 때 도저히 불가능한 일에 가까웠다. 일제의 식민통치가 종식되자마자 각 세력의 정치지도자들은 해방정국의 헤게모니를 장악하기 위해 혈안이 되었다. 문자 그대로 정국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혼돈의 연속이었다.

임시정부 수뇌부와 이승만(李承晩)의 귀국이 지연되는 틈을 노려 국내의 좌익세력은 제일 먼저 발호했다. 좌익은 김구(金九)와 이승만이라는 양 거두(巨頭)가 입국하기 전에 주도권을 잡기 위해 사력을 다했다. 그래서 해방 당시 국내에 있던 여운형(呂運亨)은 해방이 되는 날 조선건국준비위원회(이하 건준)를 발족시켰고, 일제시대 지하에 잠복해 있던 박헌영(朴憲永)은 9월 19일 기습적으로 조선공산당을 재건하였다. 이어 좌익은 해방이 된 지 20일 후인 9월 6일 ‘조선인민공화국’이라는 급조된 정부를 만들었다. 바야흐로 해방정국은 좌익의 천지가 되었다.

북한에는 소련의 군정이 성립되어 소련의 절대적인 통치를 받고 있었다. 설상가상으로 38선 이남에 진주한 미군은 ‘좌우 연립정부’라는 비현실적인 정책을 추구하고 있었다. 남한의 경우 조선공산당에 이어 남조선노동당이 미국의 좌우 연립정부 구상으로 인해 합법적으로 활동하며 활개를 치고 있었다.

만약 그때 ‘건국의 영웅들’이 없었다면 지금 우리가 생명을 영위하고 있는 조국 대한민국은 탄생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대한민국의 출범은 그 어떤 드라마도 각색하기 힘든 기적을 창출하였다. 좌익이 기선을 잡고 있던 해방정국에서 신탁통치 반대운동은 대세 전환의 분기점을 마련해 주었다.

▲ 신익희
반탁(反託)운동의 중심에 해공(海公) 신익희(申翼熙)가 있다. 해공은 1919년 3·1 독립만세 운동의 주역이다. 해공은 3·1운동으로 일제의 지명수배를 받았고 이를 피해 낯선 중국 땅으로 망명을 떠난다. 그는 망명 생활 27년 만인 1945년 12월 1일 임정요인 15명과 함께 환국(還國)했다. 얼마 만에 밟아보는 조국 땅인가? 전북 군산의 옥구공항에 도착한 해공은 형언하기 어려운 심정으로 인해 두 눈에 흐르는 눈물을 주체하기 힘들었다.

그러나 해공 앞에 놓여있는 조국의 모습은 감상에 젖어 있을 수 있는 형편이 아니었다. 여운형이 만든 건준은 1945년 8월 31일 현재 벌써 전국적으로 걸쳐 145개의 지부를 만든 상태였고, 공산당을 재건한 박헌영은 9월 20일 ‘현 정세와 우리의 임무’란 테제를 통해 혁명노선을 표명하고 있었다. 해방 이후 미군이 한국에 들어올 때까지만 해도 정당과 단체가 8~9개에 불과하던 것이 한 달 후에 70여개로 늘어났고 11월 1일에 미 군정청에 등록된 정당 및 단체 수가 250개에 이르게 되었다. 이는 해방정국의 혼돈 상황을 증거해 주는 것이다. 좌우익 간에 생사(生死)를 건 사실상의 내전이 시작되었다.

1 · 2 · 3


스폰서




홈
전체기사
맨위로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