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기사 경로


기사 본문

[역사속의 오늘]미 TV프로그램 ‘에드 설리번 쇼’ 방송 시작
1948년 6월 20일| 미 TV프로그램 ‘에드 설리번 쇼’ 방송 시작


엘비스 프레슬리나 비틀스의 인기를 거론할 때 예외없이 인용되는 것이 ‘에드 설리번 쇼’(이하 쇼)다. 1950~1960년대 미국의 대중문화를 상징했던 토요일 밤의 대표적 이벤트가 ‘에드 설리번 쇼’였기 때문이다.

▲ 에드 설리번(왼쪽에서 두번째)과 비틀스.
1948년 6월 20일에 첫 방송을 시작한 이래 24년간 매주 토요일 밤 8시만 되면 약간 어색한 듯한 표정의 한 사내가 CBS TV에 등장했는데 그가 바로 쇼 진행자 에드 설리번이었다. 신문에 브로드웨이나 흥밋거리 위주의 글을 써온 스포츠기자 겸 영화 칼럼니스트였던 그는 아직 버라이어티 쇼가 생소하던 때에 오페라 가수, 록스타, 코미디언, 발레리나 등 다양한 인물을 출연시켜 노래, 춤, 만담 등을 자유롭게 선보이도록 함으로써 인기몰이를 시작했다. 원래 쇼의 이름은 ‘유명인사(Toast of the Town)’였으나 사람들이 편의상 ‘에드 설리번 쇼’라고 부르면서 1955년부터는 아예 정식 이름이 됐고, 점차 인기도 높아져 스타덤을 보장하는 프로그램으로 인정 받았다.

1956년 프레슬리가 음란하게 엉덩이를 흔들어대며 노래한 것이나, 1964년 비틀스의 출연으로 소녀들의 광적인 반응을 끌어낸 것은 이 쇼가 남긴 대표적인 명장면이다. 프레슬리가 처음 출연했던 쇼는 비록 설리번이 자동차 사고로 쇼를 진행하지 못했어도 프레슬리의 인기에 힘입어 6000만명이 시청하고 미 TV 역사상 가장 높은 82.6%의 시청률을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전문가들은 “프레슬리의 쇼 출연이 대공황과 2차 대전을 겪은 구세대와 베이비붐 신세대 간의 갭을 이어주는 징검다리였다”고 설명한다. 또 비틀스의 쇼 출연은 영국의 대중음악이 미국을 점령하는 발판으로 작용됐다.

한국인 중에도 빈번하게 이 쇼에 출연한 가수가 있다. 1959년에 도미한 우리나라 최초의 보컬그룹 김씨스터즈가 그 주인공인데, 이들은 여러 차례 쇼에 출연해 동양적인 이색무대를 선보였다. 그때마다 미국인들은 큰 호기심을 보였고, 동포들은 민요가락에 눈물을 흘렸다. 쇼는 1960년대 후반부터 인기가 시들해져 결국 1971년 6월 6일에 문을 닫았고 설리번은 TV 출연을 거부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1900년 6월 22일 | 둔황 석굴사원 17호굴 발견


둔황(敦煌)은 한대(漢代) 이래로 중국에서 서방으로 나가는 유일한 관문이었다. 육로를 이용하는 한, 나가든 들어오든 여행자는 반드시 이곳을 지나야 했다. 여행자들은 실크로드로 떠나기에 앞서 혹여 만날지 모를 악귀나 위험을 피하기 위해 기도할 곳을 찾았고, 이 때문에 둔황 석굴사원이 만들어졌다. 석굴사원은 한때 1000여개에 달할 만큼 번성했으나 지금은 492개만 남아있고 이 가운데서도 각종 고문서가 발견된 17호굴(藏經洞)이 가장 유명하다.

▲ 둔황 석굴
100여년 전, 사실상 방치되어 있는 둔황 석굴사원의 모래나 먼지를 치우며 일상을 보내는 왕위엔루(王圓)라는 승려가 있었다. 1900년 6월 22일, 석굴(16호) 벽의 갈라진 틈이 갑자기 승려의 눈에 들어왔고 승려는 벽을 파들어갔다. 순간 900년 전의 타임캡슐이 눈앞에 펼쳐졌다. 사방이 3m 정도인 밀폐된 공간에서 오랜 세월 숨죽이며 살아온 각종 고문서와 그림이 빼곡히 들어차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당시는 청 왕조가 존폐를 둘러싸고 내외적으로 갈등을 벌이고 있던 때라 누구도 변방의 한 석굴에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승려만이 사실상의 모든 관리권을 행사하며 수호자를 자처했다.

1907년 3월, 탐험가이자 고고학자였던 영국의 오렐 스타인이 이곳에 첫발을 내디뎠다. 중국의 한 학자가 탄식했던 “둔황은 우리나라 상심(傷心)의 역사”가 시작된 것이다. 스타인은 단돈 130파운드로 승려를 꼬드겨 석굴 속에서 1만3000점이나 되는 유물을 빼내 대영박물관으로 옮겼다. 뒤이어 프랑스의 탐험가 폴 벨리오도 90파운드를 주고 다량의 문헌 더미를 프랑스로 빼냈다. 신라승 혜초의 ‘왕오천축국전’도 이때 프랑스로 쓸려나갔다. 이후에도 일본의 오타니 탐험대가 600여점의 경전을 가져갔고, 미국의 랭던 워너는 파손을 막는다는 핑계로 10여개의 벽화를 떼내 미국으로 가져갔다. 1930년대에는 유물이 베이징으로 옮겨지는 중에도 상당량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오늘날 서양은 스타인과 펠리오를 중국 연구에 크게 기여한 ‘고고학적 탐험가’로 추앙하고 있으나 중국인은 이들을 가리켜 “학자의 탈을 쓰고서 우리의 역사를 강탈해간 파렴치한 투기꾼”이라고 한다. 이에 “우리가 가져가지 않았으면 그 혼란스런 상황에서 유물이 온전했겠냐”는 강변이 현재 서양의 목소리다.


김정형 조선일보 독자서비스센터 기자(jhkim@chosun.com)



스폰서




홈
전체기사
맨위로

인기기사

커버스토리 인기기사